본문

[2017. 02_1 한국경제 - 저자와 함께 책 속으로]조근호 변호사 "인생의 목표는 인격 완성…스스로 성찰해온 과정 담아"

당신과 행복을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공부를 하고 재테크도 배우지만 인생 공부는 하지 않습니다. 인생이야말로 가장 중요한데 말이죠. 인생이 뭐라고 생각하는지 질문을 받았을 때 자신 있게 대답할 수 있는 나름의 철학을 모두가 가졌으면 좋겠습니다.”

조근호 법무법인 행복마루 대표변호사(58·사진)의 말이다. 조 대표가 삶에 대한 성찰과 고민을 담은 책 《당신과 행복을 이야기하고 싶습니다》(김영사)를 냈다. 1983년 검찰에 발을 들인 그는 28년 동안 대전지방검찰청 검사장, 부산고검장, 법무연수원장 등 주요 보직을 거쳐 2011년 변호사로 개업했다. 

조 대표는 대전지검장으로 부임한 2008년 ‘조근호의 월요편지’라는 제목으로 검찰 업무에 대한 생각 등을 담아 검찰청 직원들에게 매주 이메일을 보냈다. 변호사 개업 뒤에는 인생 얘기에 집중해 지인들에게 월요편지를 보내왔다. 이번 책은 변호사 개업 후 쓴 월요편지를 엮은 것이다.

조 대표는 “인생의 목표는 ‘인격의 완성’이라는 게 내 철학”이라며 “이를 달성하기 위해 매일 공부하고 스스로를 성찰해온 과정을 책에 담았다”고 말했다. 책에는 50대 이후의 삶을 어떻게 살 것인지, 가족들이 자신의 삶에서 얼마나 소중한지, 운동으로 몸을 건강히 하고 새로운 도전을 하는 일이 왜 필요한지 등 다양한 주제를 다룬 에세이 35편이 실려 있다. 

그는 “좋은 얘기만 하지 않고 내가 잘못을 저질러서 주변 사람들과 싸우고 반목했던 얘기 등도 솔직하게 담았다”며 “50대 후반을 살아가는 한 남자가 자신의 한계와 미숙함을 극복해가는 과정을 보여주는 책”이라고 설명했다.


 경기 여주 이포교에서 부산 낙동강 하굿둑까지 400㎞ 이상을 자전거로 달린 경험도 책에 담았다. 그는 사법연수원 부원장이던 2007년 30㎞에 달하는 출퇴근길을 10개월간 자전거로 다닌 적이 있었다. 2014년 문득 이 추억이 떠오르며 “자전거로 부산까지 가보자”는 데까지 생각이 미쳤다. ‘거사’를 위해 그는 매일 한 시간씩 걷는 등 체력을 키웠다.

약 두 달 뒤 ‘깁스를 한 채 차에 실려서 돌아올’ 걱정을 뒤로하고 부산을 향해 힘차게 페달을 밟았다. 4박5일 만에 그는 계획대로 무사히 부산 땅을 밟았다. 그는 “이 경험을 통해 앞으로 그 무엇이라도 새로운 도전을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이 생겼다”고 말했다. (316쪽, 1만3500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이전글 목록으로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