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2020. 02 조선비즈] 행복마루컨설팅, 'HM컴퍼니'로 사명 변경… 새로운 도약에 나선다

최근 지식 정보화 사회 발달에 따른 사이버상에서의 범죄가 증가하면서 디지털 포렌식(Digital Forensic)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

디지털 포렌식(Digital Forensuc)은 디지털 데이터에 대한 수사라는 의미로 각종 디지털 데이터 및 통화기록, 이메일 접속기록 등의 정보를 수집·분석하여 범행과 관련된 증거를 확보하는 수사기법이다. 일상생활 전반에 있어 ‘사이버’와 ‘디지털’이 차지하는 영역을 무시할 수 없게 되면서 디지털 포렌식은 이제 일반인들도 실생활에서 쉽게 접할 수 있게 된 개념이 되었다.

사진제공: HM컴퍼니
이런 가운데 독보적인 영역을 구축하며 업계에 자리매김한 디지털 포렌식 업체 행복마루컨설팅이 ‘HM컴퍼니’로 사명을 변경했다고 밝혔다.

행복마루컨설팅은 현재 국가기관을 제외하고 민간 영역에서 디지털 포렌식을 다루는 업체 중에서는 입지를 굳건히 하며 주목을 받고 있다. 오직 디지털 포렌식이라는 영역만을 가지고 성장해온 기업이며, 이번 사명 변경을 통해 8년간의 지속적인 성장을 바탕으로 새로운 도약에 나선다.

행복마루컨설팅의 새로운 이름인 HM컴퍼니는 인간(Human)과 기계(machine)을 융합한 개념으로 2019년 10월 창립 8주년을 맞이해 미래 기업의 서비스 가치관을 재설정하는 과정에서 이뤄진 내부 공모의 결과이다. 사명 변경은 근래에 급부상한 국내 디지털 포렌식 활용 시장에 대한 대응으로 다양한 시도가 필요하다는 판단하에 내려진 것이다.

현재 대기업을 중심으로 많은 기업이 내부감사나 발생 가능한 리스크에 대응하기 위해 디지털 포렌식을 활발하게 이용하고 있다. 그뿐만 아니라 최근 검찰 및 수사기관, 국세청, 공정거래위원회와 고용노동부 등 다양한 규제기관들의 디지털 포렌식을 활용한 수사나 조사를 수행하는 사례가 급증하는 추세로 앞으로도 이러한 수요가 더욱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이미 기업들은 자체적인 내부감사 등 진단을 위해 디지털 포렌식을 활용하고 있으며 2018년 11월 개정된 후 시행되고 있는 외감법(주식회사 등의 외부감사에 관한 법률)에 따라 회계부정에 대해 외부감사인이 디지털 포렌식을 활용할 수 있는 근거가 마련됐다.

이러한 추세에 대응하기 위해 HM컴퍼니는 회계법인, 법무법인, 노무법인 및 컨설팅 업체들과 다양한 협력관계를 통한 협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기업들이 디지털 포렌식을 기반으로 한 진단을 직접 수행할 수 있도록 HM컴퍼니 고유의 디지털 포렌식 분석툴인 소프트웨어·하드웨어 개발에 힘쓰고 있다.

HM컴퍼니 조근호 대표는 "미래의 기업 업무환경은 인간(Human)과 기계(Machine)가 공존하며 상호 협업을 통해 이윤 활동을 추구하게 될 것"이라 말하며 "대부분의 기업 사무환경은 갈수록 사무 기계 즉, 디지털에 대한 의존도가 심화되고 있으므로 기업의 다양한 리스크를 진단하거나 내부감사를 수행할 때에는 당연하게도 디지털 포렌식의 활용도가 지속해서 증가할 것이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에 HM컴퍼니는 2020년을 인간과 기계가 융합된 기술을 표방한 다양한 디지털 포렌식 서비스를 제공하는 원년으로 삼겠다"고 덧붙였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이전글 목록으로 마지막 글